바이온사이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회 신약개발 AI플랫폼 기술 발표

| 0
[시사저널e=최다은 기자] 최근 인공지능(AI)를 활용해 신약개발 연구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AI 신약개발 플랫폼 개발에 뛰어든 제약바이오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대형 제약사뿐만 아니라 중소 제약사들도 AI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기허가 의약품의 새로운 적응증을 발견하는 AI 솔루션, 면역항암제, 항암 백신 개발 솔루션까지 AI 신약 개발 플랫폼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1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주관하에 AI 플랫폼 설명회를 개최했다. 제약바이오기업과 AI스타트업의 공동연구를 활성화해 AI 신약개발을 가속화하자는 취지서다.

이날 ‘AI플랫폼 기술 발표’ 세션에서는 메디리타, 신테카바이오, 바이온사이트 세 기업이 각사의 약물개발 분야 플랫폼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배영우 메디리타 대표, 양현진 신테카바이오 상무, 유호진 바이온사이트 최고기술책임자가 연사로 나섰다.

19일 유호진 바이온사이트 최고기술책임자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AI신약개발지원센터 주최로 열린 '제1회 AI 신약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에서 바이온사이트의 AI 신약개발 주요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유튜브

AI 스타트업 라운드테이블 – 바이온사이트, 신약 개발 혁신

| 0

바이온사이트는 AI 기반 바이오테크기업이다. AI로 신약 개발의 효율성을 높였다. 양희정 바이온사이트 공동 대표는 “다른 AI 기반 신약 개발업체와 달리 바이온사이트는 신약 후보 설계, 약물 합성, 실험, 실험 결과 분석 등 모든 분야를 자체 해결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창업자들의 전공이 물리학 약학 수학 등 다양하다. 바이온사이트는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계속 확대하고, 기업공개(IPO)도 추진할 계획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760026

‘바이온사이트’ 스타트업 축제 ‘컴업’ 참가기업 선발

| 0
컴업 2022 참여 컴업스타즈 70개사 최종 선정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UP)’ 주관기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컴업 2022에 참여할 컴업스타즈 70개 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컴업스타즈는 컴업이 매년 선발하는 유망 스타트업으로 기업 성장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과 기회가 제공된다.

이번 컴업스타즈 모집에는 전 세계 38개국 881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1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평가와 자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성장 잠재력이 높은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하는 루키리그 30개 사, 유니콘을 향해 성장하는 로켓리그 40개 사를 선정했다고 코스포는 설명했다.

컴업스타즈 누적 투자 유치액은 5천237억원, 기업당 평균 투자 유치액은 75억원이다.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은 H2O(에이치투오) 호스피탈리티, 갤럭시코퍼레이션, 에어스메디컬, 코드박스, 딥핑소스, 닥터다이어리, 팀스파르타, 엑스와이지 등 17개 사다.

미국 에듀테크 기업 나오나우, 인도네시아 모빌리티 스타트업 소울파킹 등 해외 스타트업도 선정됐다고 코스포는 설명했다.…

AI신약개발협의회 발족…”협업 생태계 조성”

| 0

국내 AI신약개발기업 22개사 참여

1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AI신약개발협의회’ 첫 회의가 개최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AI센터)는 신약개발에 요구되는 AI 기술 발전과 협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AI신약개발협의회’를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의회는 전날 첫 회의를 개최하고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를 초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또 AI 신약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 정례 개최, 민관협력 AI 신약 개발 연구 프로젝트 추진, 정부 정책담당자 초청 정례 간담회 개최를 핵심 사업으로 정했다.

신테카바이오, 스탠다임, 디어젠 등 22개 국내 AI신약개발기업의 대표·임원으로 구성된 협의회는 앞으로 AI 신약개발 기업을 대표하는 기구로서 산·학·연·병·정 협업 생태계 조성의 한 축을 담당해 나가기로 했다.

협의회는 신약개발에 적용하는 AI 기술을 카테고리별로 나누고, 단계별 AI 기술 피칭 및 파트너링을 통해 신약개발 협업 생태계에 역동성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민간 협력 AI 신약개발 연구 프로젝트와 관련한 대정부 건의 및 소통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약학·물리학·수학 박사가 뭉쳐 만든 AI신약개발 업체

| 0

바이온사이트 유호진·양희정 공동대표, 이남길 창업자 인터뷰
화학단백질체학 기술 활용한 AI 신약개발 업체
“다양한 백그라운드로 발빠른 결과 도출 가능”
지난해 슈미트·DSC인베 투자 받아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AI(인공지능) 신약개발은 10~15년이 걸리는 기존 전통 신약개발 주기를 절반 이하로 줄여보고 효율화 해보자는 필요에서 비롯됐다. 시간은 절반으로 줄지만, 후보물질 도출 등에서 축소되는 시간을 고려하면 비용은 4분의 1로 감소한다는 분석도 있다.

글로벌 빅파마 입장에서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 노바티스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AI혁신 연구소를 설립했다. 사노피와 로슈, BMS, 화이자, 일라이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AI 신약개발사와 협업으로 파이프라인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당연히 국내에도 다수 AI신약개발 업체들이 있다. 신약개발 바이오테크 바이온사이트 유호진 공동대표는 “다른 AI 신약개발 업체와 가장 큰 차별점은 (창업팀의) 백그라운드가 모두 달라서, 문제를 접근하는데서 차별점, 유연성이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이남길 공동창업자, 유호진 공동대표, 양희정 공동대표 (사진=바이온사이트)

그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풀어야할 문제의 범위가 넓다”며 “컴퓨터로만 모든 일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약을 개발하고 검증해야 하고, 검증 모델을 만들면 수학적으로 정확한지 등의 점검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덧붙였다.…

Bionsight uses cookies to measure the usage of this website. Learn more X